웰빙에 대한 광고가 10% 늘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작년 보다 올해에는 웰빙에 대한 수요와 광고가 10%가 더 늘고 있다는 데이터를 보게 되었는데요 이는 여러 관심도의 의미도 있겠지만 왜 이렇게 늘어나는 것인지 알고 있어야만 합니다 그래야만 이 분야에서 어떤 트렌드로 흘러가는지 전체적인 시장을 파악을 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여러 분야가 있지만 오늘 만큼은 웰빙에 대한 광고 자료와 분석에 집중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웰빙 광고

웰빙에 대한 광고가 무엇인지 먼저 알아야 한다

우선 웰빙에 대한 단어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단순히 우리 몸에 좋은 것들을 모아 놓은 집합체를 뜻하는 단어일까요? 아닙니다 그 보다 더 많은 의미를 담고 있죠 여러분들이 일을 하러 갈 때 걸어가는 그 순간 또는 잠시 집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이 웰빙에 포함이 됩니다 이런 웰빙이라는 것은 역동적인 모든 움직임을 포괄을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이런 웰빙에 대한 광고의 수요와 공급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를 알아야만 합니다 불과 15년 전에는 이런 웰빙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없었습니다 아마도 데이터도 존재를 하지 않았겠죠 그런데 갑자기 혜성처럼 등장을 하더니 온갖 집안 TV에서 마치 슬로건 인것 처럼 웰빙은 중요하다 또는 이를 무조건 필요한 것이다 이런식으로 많이 나오게 됩니다 즉 대중들에게 조금씩 다가오게 되게 된 것이죠 그러면 조금더 과거로 올라가서 한번 같이 살펴봅시다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우리는 몸에 좋은 운동 또는 먹을 것들에 대해서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즉 단순히 밥을 많이 먹고 따뜻한 국만 있고 끼니를 넘어가지 않으면서 하루에 3끼 이상을 꾸준히 먹는 것이 관리의 전부라고 말들을 했습니다 지금 생각을 해보면 굉장히 심플 했죠 그런데 점차 모든 시장들이 발전을 하게 되면서 이제는 그 이상의 무엇인가를 갈구하는 상황들이 옵니다

이는 웰빙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모든 시장의 활력이 일으키게 되죠 대표적으로 여기에는 플랫폼이라는 큰 매개체가 등장을 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페북, 인스타, 유튜브 등등.. 여기에 포함이 되는 것이죠 이런게 대중들이 직접 찾아보고 제 입맛에 따라서 골라서 그것만 공부를 할 수 있게끔 인터넷 시장은 빠르게 커져만 갔습니다

그런데 참 여기서 애매하면서도 불안정한 부분이 있는데요 웰빙이라는 단어 너무 추상적이지 않나요? 이를 이용을 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는데요 쉽게 설명을 하기 위해서 예시를 한번 드려볼게요 단순히 우리 눈 앞에 약 60cm 정도의 고무줄이 있다고 생각을 해봅시다 정말 눈에 보이는 느낌 고무줄 그 자체이고 이 이상 의미를 부여를 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데 여기다가 이상하게 웰빙이라는 단어가 붙게 되면은 의미는 달라지게 되는데요 마치 고무줄로 운동을 할 수 있는 도구가 되는 것처럼 느껴지고 이는 곧 트렌드로 자리를 잡게 되는 이상한 현상이 되기도 합니다

현재 웰빙 트렌드로 자리를 잡는 metree

저도 광고쪽에 종사를 하고 있지만 눈에 많이 보이는 곳은 metree라는 곳 입니다 이 곳도 참 트렌드에 잘 맞춰서 움직이는 곳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웰빙 트렌드에 맞춰서 광고를 진행을 제때 잘 해서 그런지 지금은 오히려 운동을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모르는 사람들이 없을 정도라고 보여지고 있습니다 제가 여기서 강조를 하는 것은 metree가 트렌드에 참여한 시기를 어떤 타이밍으로 잡았냐를 봐야만 하는 것이죠

미래를 미리 알 수 있는 사람이 아닌 이상 이런 웰빙이라는 단어에 어떤 사람이 사업을 시작을 할 수 있겠나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metree는 마치 이런 시대가 올 수도 있다는 스탠스로 지금까지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연일까요? 어떻게 보면 광고를 하는 제 입장에서도 이를 분석을 해주는 분석가가 뒤에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이 뿐만이 아니라 metreemallcode.kr 여기를 참고해도 또 하나의 단서를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사람들에게 입소문을 낼 수 있게끔 하는 이런 광고 방법은 마치 거미줄 같은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예를 들어서 제가 직장에 나가서 이거 먹어봤어? 이거 진짜 괜찮더라 이런 한마디가 또 다른 사람에게 전달을 해주듯이 계속해서 연쇄적으로 이야기가 퍼져 가는 것 입니다

어떻게 이런 방법까지 찾아냈을까요? 저는 정말 개인적으로 대단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제가 직접 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정도죠 이 처럼 여러 분야에서도 특화된 방법으로 지금도 분석과 데이터화를 시키기 위해서 광고쪽에서 일을 하고 계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